김태년 “이번 수해, 기후위기 따른 ‘재난’”

오준엽 / 기사승인 : 2020-08-13 11:17:48
- + 인쇄

재난대응 매뉴얼 개정, 물가안정 등 종합적 수해복구계획 수립 약속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물가안정과 신속하고 폭넓은 수해복구를 약속했다. 사진=연합뉴스

집권여당이 전국 곳곳을 강타한 수해피해를 기후위기 극복차원에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이번 수해는 단순한 여름 장마가 아니라 기후 위기에 따른 재난이다. 극단적 날씨가 일상화된 기후 위기에 대응해야 한다”며 “정부와 민주당은 기후 위기에 대응해서 재난 대응 매뉴얼을 다시 작성하겠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재난재해에 책임 있게 대응하는 집권 여당이 되겠다”면서 “수해 복구를 긴급 대응 수준에 그치지 않고 항구적 재난 대응을 목표로 종합적 복구계획을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대응체계를 격상해 장마피해에 한정하지 않고 국가단위 위기대응으로 맞서겠다는 것.

여기에 김 원내대표는 국민 중심, 현장 친화적 대응체계도 약속했다. 그는 “모든 문제의 해답을 현장에서 찾겠다. 현장에서 확인된 시급한 요청, 제도 개선 사항을 원내 설치된 재난상황실을 중심으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또, “긴 장마로 인해 생활 물가가 치솟지 않도록 하겠다. 필요할 경우 언제든 당정을 통해 안정적으로 물가 관리를 하겠다”며 물가상황도 계속해서 살피며 물가안정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도 내보였다.

oz@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