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여당 지자체장들이 특혜 줬겠냐”

오준엽 / 기사승인 : 2020-09-21 15:29:34
- + 인쇄

가족기업 사업수주 특혜의혹 전면부인… 당내 진상조사위에도 성실참여 약속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여당에서 제기한 가족기업의 사업수주 특혜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사진=오준엽 기자

[쿠키뉴스] 오준엽 기자 = 여권의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을 향한 압박수위가 높아지자 박 의원이 언론 앞에서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의 기자회견에서 제기된 의혹 대부분은 전면 부인했다.

박 의원이 제시한 근거는 크게 3가지다. 1000억원 이상의 공공기관 및 지방자치단체 추진사업 수주의 99%가 경쟁 혹은 제한경쟁에 따른 입찰방식으로 진행된 만큼 특혜 소지가 없다는 것이 첫째다.

둘째는 서울시를 비롯해 사업을 추진하고 맡긴 지자체장 대부분이 지금의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었던 만큼 박 의원과 가족들 소유의 기업에게 특혜를 제공할 이유조차 없다는 것이었다.

마지막은 국회의원 당선 후 10여년간 가족들이 소유한 기업들의 매출이 오히려 지속적으로 감소해왔던 점을 들었다. 제기된 의혹처럼 사업수주 관련 의사결정에 관여하거나 영향력을 행사했다면 지속적인 매출감소가 설명될 수 없다는 역설이다.

기업들 간의 입찰담합 제재법안에 반대한 이유와 관련해서도 한 번의 실수로 기업 활동이 제한된다면 소속 근로자들의 생계에 문제가 생긴다는 염려에서 소신에 따라 반대한 것으로 한 번의 기회는 더 줘야하지 않느냐는 입장일 뿐 이해충돌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못 박았다.

오히려 박 의원은 “오늘의 사실에 근거한 충분한 설명에도 불구하고 막연한 추측과 구체적 내용 없는 의혹제기는 공정을 주장하며 불공정한 일들이 벌어지는 현 정부에 대한 비판을 물타기 하기 위한 정치공세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공세를 이어가는 여당을 향한 유감을 표명했다.

나아가 본인을 둘러싼 의혹과 함께 소속 정당인 국민의힘을 향한 책임촉구가 당에게도 부담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 소속 상임위원회를 이동(사보임)했음에도 계속해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성실한 기업들의 기업활동을 지나치게 제한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 

덧붙여 사실과 근거에 기반한 의혹과 의문에 대해 성실히 해명해 나갈 것이며 국민의힘 차원에서 이뤄질 긴급진상조사위원회 활동에도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박 의원의 기자회견에 앞서 당 차원의 긴급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해 신속한 진상조사 및 결과에 따른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oz@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