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국제평화센터 건립 추진..평화외교 역할

윤형기 / 기사승인 : 2020-09-22 14:34:16
+ 인쇄

▲경기국제평화센터 건립계획을 설명하는 이재강 평화부지사

[의정부=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경기도가 지방정부 주도의 한반도 평화 국제협력 컨트롤타워인 '경기국제평화센터' 설립에 나선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21일 판교 글로벌 R&D센터에서 열린 '2020 세계평화의 날 기념 국제평화 외교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토크쇼'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 부지사는 "기존 중앙정부 위주의 남북협력은 여러 정치·외교·군사적 이유로 채널이 막힐 경우, 지방정부 차원의 사업까지 모두 중단되는 문제가 있다"며 "이제는 지방정부 주도로 평화외교를 추진할 수 있는 길을 열어야 할 때"라며 경기국제평화센터 설립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경기도가 설립을 추진하려는 경기국제평화센터는 한반도 주변국을 포함한 해외 지방정부, 국제기구, 평화관련 국내외 민간단체 등과 긴밀한 협력망을 구축,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기반을 만드는데 힘쓰게 된다.

특히 국제평화교류사업의 기획 및 추진은 물론, 국제개발협력(ODA) 사업, 사막화방지 조림, DMZ국제행사 등 경기도가 추진하는 각종 평화분야 국제협력사업들을 총괄하는 역할도 맡을 전망이다.

세계평화의 날을 기념해 '경기, 국제평화 새로운 길을 찾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토크쇼에는 이재강 평화부지사, 이희옥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김강식 도의원, 정희시 도의원, 밴드 러브홀릭 출신 가수 지선 등이 참여했다.

토크쇼에서는 ▲한반도 주변정세 분석 ▲위기의 한반도, 경기도의 역할 ▲경기국제평화센터 설치의 필요성 ▲국제평화와 한반도 평화 등을 중점 의제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한반도 평화에 대한 경기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경기국제평화센터 설립의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부지사는 "한반도 평화는 국제적인 현안이기 때문에 관련국 지방정부 및 국제평화 NGO들과의 협력이 필수"라며 "경기국제평화센터를 통해 남북과 국제사회가 함께하는 대화와 교류의 테이블을 만들어 다자주의적 평화협력의 틀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