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동성로 등 음식점 마스크 착용 단속…13곳 위반

최태욱 / 기사승인 : 2020-09-22 16:30:55
+ 인쇄

▲대구시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시가 동성로 로데오거리 등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이용시설 밀집지역에 대한 마스크 착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13업소가 위반해 경고조치했다고 22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 21일 구·군, 경찰과 함께 20개반 50명을 편성해 지역 대표 먹거리타운 9곳의 다중이용시설 548업소를 대상으로 사업주와 종사자의 영업시간 중 마스크 착용여부 등을 조사했다.

앞서 대구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행정명령에 따라 일반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사업주는 해당 업소 내의 이용자에게 대화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고지할 것을 의무화한 행정명령을 시행하고 지난 20일까지 계도기간으로 정해 집중 홍보해왔다.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13업소업소에 대해서는 행정명령을 준수하도록 행정지도하고 경고 조치했으며, 재차 위반하는 경우 집합금지 등의 행정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이용시설과 코로나19 전파의 우려가 있는 업소에 대해서는 수시로 긴급 점검을 실시하는 등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수칙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다각도의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