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절감" vs "비효율"...포천시 청소행정 놓고 갈등

윤형기 / 기사승인 : 2020-09-24 13:51:34
+ 인쇄

청소업체 직영화, 저상 청소차량 도입 놓고 민노총과 한노총간 대립

▲민주노총이 18일 포천시청 앞에서 '청소업체 시 직영화'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윤형기 기자

[포천=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경기도 포천시에서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청소업체 시 직영화, 저상 청소차량 도입 등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다른 이견을 보여 갈등이 예상된다.

24일 포천시와 양 노조 관계자 등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최근 포천시청 앞에서 청소업체 시 직영화, 저상 청소차량 도입 등을 주장하며 시위를 벌였다. 청소업체 직영화를 통해 매해 16억 원을 절감할 수 있고, 근로자 안전을 위해 저상 청소차량을 도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혜옥 포천시의원도 지난 6월 행정사무감사에서 환경미화원의 안전을 지켜줄 저상 청소차량을 당장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국노총의 주장은 이와 다르다. 청소 근로자들이 현재 정규직이고, 정년까지 보장받는데다 직영화가 되면 공무원 복무규정에 따라 2년마다 순환근무를 해야 하는 등 오히려 제약이 많다는 것이다.

저상 청소차량 도입에 대해서도 반대하고 나섰다. 근로자를 위한 뒷자리 탑승공간이 협소하며 중앙차로 방향이라 승하차시 사고 위험이 크고, 화물적재 공간 또한 부족해 비효율적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한국노총은 박혜옥 시의원이 민주노총 의견만 지지한다고 주장했다.

박용석 한국노총 포천시지부장은 "한국형 청소차 도입 등에 대해 시와 민주노총 관계자에게 반대 의견을 분명히 전했다"면서 "박 의원이 한국노총의 입장은 들어주지도 않고 한쪽(민주노총) 이야기만 듣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한노총에서 반대한다는 이야기는 21일 민주노총을 통해 들었다. 반대 의견과 관련해 한국노총 위원장이 나한테 만나자고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포천시의회 항의방문과 청소업체 시 직영화, 저상 청소차량 도입 반대집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천시에는 현재 4곳의 민간 청소대행업체에서 85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으며 이중 민주노총 소속은 30명, 한국노총 소속은 50명, 비노조원은 5명이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