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QR체크인 간소화…최초 1번만

정진용 / 기사승인 : 2020-09-27 15:46:10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제공.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다중이용시설 등을 방문할 때 이용하는 QR체크인(전자출입명부) 기능이 간소화된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QR체크인 사용 시 매번 거쳐야 했던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 절차를 최초 이용 시 1회만 하도록 변경한다고 27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식당과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시 QR체크인을 할 때마다 매번 개인정보 수집, 제공에 동의해야 했다.

이번 업데이트는 사용자의 편의성을 고려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사고수습본부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이 같은 조치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간소화된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다.

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은 앱스토어에서 KI-PASS 앱을 설치 후 사업자 등록 절차를 거치면 간편하게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할 수 있다.

네이버는 사용자가 QR체크인 시 사용한 QR코드는 암호화한 뒤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해 저장하고 있다.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활용하고, 저장된 정보는 4주 후 자동 폐기된다.

jjy479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