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에 ‘공무원 피격’ 사건 공동조사 요청

정진용 / 기사승인 : 2020-09-27 19:42:16
- + 인쇄


사진=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긴급 안보관계장관화의를 열고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북측에 요청하기로 했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겸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가 있는 점에 대해선 남북 공동 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서 처장은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라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서 처장은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라고 했다.

또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jjy479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