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초정 김상옥 선생, 100년만에 고향 통영으로 귀환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09-29 19:55:27
+ 인쇄

통영시, 3차에 걸쳐 초정 김상옥 선생 유품 인수 완료


[통영=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남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8월 5일, 9월 10일, 9월 24일 세 차례에 걸쳐 서울, 대구, 부산을 방문해 초정 선생의 유품과 예술작품 등 약 500여점의 유품을 모두 인수 완료했다. 

유품 기증자는 故 초정 김상옥 선생의 장녀 김훈정씨, 차녀 김훈아씨 등 유족들과 선생의 제자 故 김재승 박사 장남 김대석씨, 대구 지인 김영길씨 등이다. 


기증받은 유품은 초정 선생의 시집, 시조집, 동시집, 산문집 초판본 작품 도록(圖錄) 등 희귀 도서와 육필원고, 초정이 받은 윤이상, 박경리 선생 등의 친필편지, 초정 소장 책자, 사진 그리고 초정 선생이 쓴 당호와 직접 빚은 도자기 등 초정의 다양한 예술세계를 엿 볼 수 있는 작품들이다.

초정 김상옥 선생은 통영 출신 시조시인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동인지'맥'과 '아'에서 활동했으며, 대표작으로 '초적', '이단의 시', '목석의 노래' 등이 있다.


통영시는 인수 유품을 국가등록문화재 제777호 근대역사문화공간(문화재청 고시 2020-24호(2020.3.9.) 재생활성화 사업으로 추진 중인 초정 김상옥 선생 생가매입 후 활용할 계획이며, 내년부터 초정에 대한 기록을 정리하고 기증받은 유물에 대한 DB작업 및 훈증처리 등 보존처리를 할 예정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다시 한번 시민을 대표해 기증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통영 품으로 돌아온 초정 김상옥 선생이 시민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초정 김상옥 탄생 100주년을 맞아 오는 10월 30일 남망산 공원에서 유품 기증자 등 최소한의 관계자만 초대해 초정 시비 이전 제막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8월 24일 유족 측의 뜻을 적극 반영해 남망산 공원 내에 위치한 초정 시비를 옮긴 바 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