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전국 최초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시범사업' 추진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09-29 22:53:20
+ 인쇄

내년 12월까지 총 7831명 이상 고용 유지 기여 전망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상남도가 경남 주력산업의 좋은 일자리 지키기에 나섰다.

고용노동부와 경남도는 28일 경남도청에서 전국 최초로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과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해 송도근 사천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류조원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장, 정진용 한국노총 경상남도본부 의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시범사업’은 사업주가 노동자를 해고하거나 무급휴직 등으로 전환하지 않고 직업훈련을 실시하면 인건비와 훈련비, 4대 보험료를 지원한다. 

사업 기간은 올 10월부터 내년 12월까지다.

이 사업으로 고용 유지를 지원해 도내 주력산업 숙련 노동자 이탈을 방지하는 것은 물론 디지털 훈련 컨텐츠와 연계한 노동자 재교육을 통해 경남 제조업 경쟁력 제고의 효과도 기대된다.

훈련기간 동안의 인건비와 훈련비는 고용노동부가 고용보험기금을 통해 지원한다. 

경남도와 시‧군은 사업주의 4대 보험료 부담분 절반을 지원하며, 훈련 종료 후 사업주가 훈련참여 증빙서류와 4대 보험료 납입영수증 등을 첨부해 시‧군에 신청하면 확인 후 지급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도내 조선, 항공, 자동차, 기계분야 500인 이하 사업장이며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장은 도내 13개 공동훈련센터와 함께 하루 6시간 이상, 최소 4주 기간의 직무향상 훈련 프로그램을 수립해 산업인력공단으로 신청하면 된다.

공동훈련 센터는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로템, 두산중공업, STX조선해양, 건화, 삼강앰엔티, 한국항공우주산업, 대동공업, 한국폴리텍 창원‧진주캠퍼스, 경남대, 인제대 등이다.

한편 경남도는 이번 시범사업 시행에 앞서 8월 한 달 간 도내 전 시‧군을 대상으로 사전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창원시, 진주시, 사천시, 거제시, 김해시, 함안군, 고성군, 산청군 등 8개 시‧군 214개 업체에서 7831명이 참여의사를 밝혀 최소 7831명 이상의 고용 유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은 "직업훈련 정책이 위기 때마다 우리 사회‧경제가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하나의 계기를 마련해왔다"며 "경남에서 시작하는 시범사업이 앞으로 첫 발을 잘 떼서 전국으로 널리 확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기업이 숙련 노동자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유급휴직과 직업훈련을 연계한 프로그램은 처음이다"며 "이번 시범사업은 동남권의 제조업 기반이 흔들리지 않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가도록 하는, 미래를 준비하는 사업으로 고용을 유지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제조업 혁신의 또다른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