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반 스타’ 이동경 “뽑아준 벤투 감독에 감사해, 자신감 되찾았다”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10-12 23:14:46
- + 인쇄

주세종(오른쪽)과 하이파이브 하는 이동경(왼쪽).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고양=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뽑아준 벤투 감독님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요.” 

이동경은 12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컵 친선경기’ 올림픽대표팀과 맞대결에서 후반 9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A대표팀의 3대 0 승리를 이끌었다. 0-0으로 맞서던 후반 9분 이동경은 하프라인부터 돌파한 이동준의 패스를 받아 비어있는 골문에 득점했다.

경기 후 이동경은 “1차전에 비겨서 승리하기 위해 준비를 했는데 경기력이 잘 나온 것 같다. 동준이가 잘 만들어줘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며 “다음해에 올림픽이 열리는데, 최고 성적을 거둘 수 있게 준비를 잘 하겠다”고 경기를 치른 소감을 밝혔다.

A대표팀은 1차전에서 올림픽대표팀의 패기에 밀리면서 2대 2로 비기며 자존심을 구겼다. 이를 갈고온 A대표팀은 2차전에선 전방부터 빠르게 압박하며 올림픽대표팀의 기세를 눌렀다.

이동경은 “2차전을 준비하면서 감독님이 미팅에서 전방 압박을 하라는 주문을 많이 했다. 2선에서 성실히 뛴다면 뒤에 선수들이 편할것이고, 그런 부분을 신경 쓰며 뛰었다”고 언급했다.

최근 포르투칼 보아비스타행 이적 불발에 대해선 “지나간 일은 생각하고 싶지 않다. 소속 팀이 우승 경쟁하고 있는데, 올해는 꼭 우승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게 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이동경은 이번에 A대표팀으로 발탁됐지만 올림픽대표팀의 주축 멤버 중 한 명이다. 

이동경은 “소속팀에서 경기를 많이 나서지 못했는데, 벤투 감독님이 뽑아줘 괍게 생각한다”며 “이번 경기로 자신감을 크게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올림픽대표팀 무한 경쟁 체제 언급에 대해선 “당연한 이야기다. 그걸 이긴 선수들만이 나갈 수 있다”며 “올림픽 대표팀을 상대로 뛰어 봤는데 역시 좋은 선수들이라 생각한다. 상대를 하면서도 잘 움직인다고 느꼈다. 좋은 팀이 되가고 있는 과정에 있다”고 언급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