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0만명 코로나19 검사한 중국 칭다오 “전원 음성 판정”

이소연 / 기사승인 : 2020-10-18 06:03:01
- + 인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발생한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12일 주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 AFP=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시민 1100만명에 대한 핵산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쉐칭궈 칭다오시 부시장은 “전날인 16일 오후까지 1089만9000여명이 핵산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검사 결과를 볼 때, 칭다오 내 코로나19의 지역 사회 전파 가능성은 거의 배제해도 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칭다오에서는 지난 12일과 13일 각각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14일에도 항만 근로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칭다오 당국은 집단감염 확산에 대비해 칭다오 전체 주민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