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희귀종 재두루미, 주남저수지에 올해 첫 귀환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10-19 17:24:00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세계적 희귀종인 천연기념물 제203호 재두루미 3마리와 제201-2호인 큰고니 10여 마리가 귀환해 19일 올해 처음 주남저수지갈대섬에서 관찰됐다.


이번에 관찰된 재두루미와 큰고니는 지난해에 비해 2주 정도 빨리 도래한 겨울철새다. 

세계적으로 6000여 마리에 불과한 재두루미는 세계자연보전연맹이 지정한 멸종위기종으로 몇 년 전부터 매년 400~500마리가 주남저수지를 찾아 날아든다.
 

큰고니는 매년 2000~3000마리가 주남저수지에서 월동하며,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으로 보호 관리 되고 있다.


문용주 창원시 주남저수지과장은 "올해에는 겨울철새가 예년보다 1~2주 빠른 10월 중순부터 주남저수지에 도래하기 시작해 현재 5000여 마리 이상의 겨울철새가  활동중에 있으며 향후 저수지 수위 조절, 무논 조성, 철새먹이 주기 등을 통해 철새의 안전한 월동과 원활한 먹이활동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