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로 가나?

명정삼 / 기사승인 : 2020-10-21 19:11:41
+ 인쇄

대전시의회, 긴급토론회 열어 "주민들은 공영개발-민관 공동개발 원해"


[대전=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대전시의회는 21일 오광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제2선거구) 진행으로 '유성복합터미널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주제로 긴급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

유성구의회가 주관하여 이루어진 이날 토론회는 인미동 유성구 의원의 사회로 조승래 국회의원의 인사말로 진행됐다.

토론 참가자로는 정재호 목원대학교 부동산금융보험융합학과 교수, 임성복 대전세종연구원 지역경제교육센터장, 이광진 대전경실련 기획위원장, 전일홍 대전광역시 운송주차과장이 참석하였다.

이상경 가천대학교 도시계획·조경학부 교수와 박성수 대전도시공사 도시개발처장은 각각 '공공개발과 개발이익의 시민환원', '유성복합터미널 개발 어제와 오늘'이라는 주제의 발제자로 참석, 유성복합터미널 개발 추진 방향을 모색했다.

토론자들은 그 동안의 민간사업자 공모 개발방식은 민간 사업자의 재원확보 능력과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에 따른 사업성이 확보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사업이 또다시 시간 낭비와 좌초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며 민·관 공동개발이나 대전시 - 대전도시공사에서의 공영개발 추진에 대한 내용의 토론이 이뤄졌다.

또한, 최초 민간사업자 공모시부터 시민들과의 공감대 형성이 부족했으며, 돌고 돌아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며, 이에 앞으로는 지역주민의 입장에서 왜 터미널 이전을 원했는가에 대하여 곰곰이 생각하여 사업의 추진은 신속하되 필요시 단계적인 개발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광영 의원은 “유성복합터미널의 개발방식에 대하여 주민들을 상대로 개별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민·관 공동개발이나, 공영개발을 원하는 주민들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공개했다.

토론자들은 그동안 10년이 넘는 세월동안 네 차례에 걸쳐 진행된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한 사업추진은 시민들에게 신뢰를 잃었기에, 지난 10년 동안 겪었던 시행착오로 인해 더 이상 주민편익이 희생되지 않도록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조속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아울러 주민불편을 감안하여 임시로 터미널시설을 우선 옮기자는 제안도 있었다.

또한 오 의원은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에 대하여 주민들과 전문가의 의견이 중요하며, 신속하게 추진하는 것보다도 우선적으로 대전에 맞는 적합한 개발방식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대전시민으로서 숙원사업인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적극 힘을 보탤 것이다”고 약속했다.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