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 군도5호선 마지막 구간 이달 말 착공

강은혜 / 기사승인 : 2020-10-21 19:46:45
+ 인쇄

상운~여운포 구간 도로 확·포장···2022년 완료 예정

군도5호선 여운포 구간 전경.(사진=양양군 제공)

[양양=쿠키뉴스] 강은혜 기자 =강원 양양군(군수 김진하)이 군도5호선 마지막 구간을 이달 말 착공한다.

양양군은 군도5호선 마지막 구간인 손양면 상운~여운포 간 도로 확·포장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군도5호선은 7번국도 낙산 사거리에서 손양면 여운포리까지 연결되는 총 12.2㎞ 구간으로, 양양군은 낙산지구와 하조대지구를 연결하는 해안도로 조성을 위해 지난 2005년부터 도로 개설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지난 2008년 1단계 사업으로 오산교 가설 및 도로 확장 사업을 마무리했고, 2012년에는 2단계 사업으로 수산~동호 간, 올해는 3단계 사업으로 동호~상운간 도로 확포장 사업을 마쳐 5.27㎞를 개설 완료한 상태이다.

양양군은 이달 말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156억원을 투입해 마지막 구간인 상운~여운포 간 1.79㎞ 확·포장 사업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양양군 관계자는 "이 구간은 해변과 접해있고 낙산사와 하조대까지 조망할 수 있는 수려한 경관이 특징"이라며 "국도7호선을 통해 낙산으로 이동하는 외지 관광객의 유입이 한층 용이해질 뿐 아니라 주변 지역도 개발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kangddo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