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접종 25명 사망, 野 대책마련 촉구...박능후 “70세이상 사망자 원래 많아”

김태구 / 기사승인 : 2020-10-22 21:06:59
- + 인쇄

“할말을 잃었다. 합리화 지리는 정부”


▲ 13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에서 한 어린이가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질병관리청이 22일 오후 4시 기준으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총 25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한 가운데, 정부의 안일한 대처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박능후 장관 등 정부 관계자는 국감장에서 70세 이상 노인 사망자 발언으로 논란이 기름을 부었다.

질병청에 따르면 지난 16일 인천에서 17세 청소년 사망자가 나왔고 이어 만 70세 이상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이 시작된 19일 1명, 20일 4명, 21일 10명, 22일 9명으로 급격히 늘었다.

사망자의 연령대는 60세 미만 3명, 60대 1명, 70대 12명, 80세 이상 9명이다. 60세 이상이 22명으로, 전체의 88%를 차지했다.

이처럼 고령층 사망자가 많은 가운데 이와 관련 박능후 장관은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보건복지부 종합국감에 출석해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70세 이상 노인 20만4000명이 사망했는데 하루로 나눠보면 560명이다. 공교롭게도 (사망한) 그분들 중에서 절반 정도는 이미 백신을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이들이 독감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한 것처럼 의심 신고가 들어온다는 것에 대한 설명이다.

이어 “조금 더 면밀하게, 과학적 근거에 의해 백신과 직접 관련되는지 안 되는지를 정확하게 파악해 알려드리고, 국민들께 이해시켜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네티즌들은 “할말을 잃었다. 그럼 코로나로 돌아가신 70세 넘은분들은 왜집계해? 어차피 죽을건데. 합리화 지리는 정부” “변질된 독주사를 국민에 접종하고 있다 국민을 독살시키고 있다” 등 박 장관의 발언이 어의없다는 반응이다. 

한편 정부는 이번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망사례와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의 조사결과가 나오는대로 투명하게 설명드릴 예정”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에 야당은 최근 독감백신 전수조사와 함께 접종중단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소속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안전하다는 정부의 발표는 더 이상 신뢰하기 어렵다”며 “정부는 혼신을 다한 독감백신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나온 국과수 부검 결과에 따르면 사인이 원인불명인데, 정부 발표와 달리 국민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다”며 “정부는 우선 독감백신을 전수조사하고, 접종중단까지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청은 23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3차 회의’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를 열어 예방접종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ktae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