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규 의원, 동해 망상1지구 의혹 해소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감사 요구

김태식 / 기사승인 : 2020-10-23 15:31:59
+ 인쇄


▲이철규 국회의원
[동해·태백·삼척·정선=쿠키뉴스] 김태식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이철규 의원(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이 23일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망상1지구의 사업자 지정’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산업부 감사’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지난 22일 열린 국회 산자중기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통해 “예비사업자 지정 과정에서 허위자료가 제출되고, 지구 지정에 특혜의혹이 있다는 동해시민의 합리적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산업부 감사가 필요하며, 감사 완료시까지 사업절차 진행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동해 망상1지구 범시민대책위’는 예비사업자를 거쳐 사업자로 지정된 ‘동해 이씨티’가 제출한 사업제안서의 일부 내용이 허위이며, 지구 지정과정에서도 특혜가 있었다고 주장해 왔다.

이 의원은 “시민의 알권리와 이해당사자의 권익을 위해 사업추진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해 감사를 요구했다”며 “상임위 위원들과 협의하여 신속한 감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newsen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