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한 가족이 3000권 독서...‘올해 책 읽는 가족’ 선정

최문갑 / 기사승인 : 2020-10-25 21:18:05
+ 인쇄

가족독서운동 캠페인 총 5가족 선정...1년간 대출권수 2배 확대 혜택

▲책 읽는 세종어린이축제-북콘서트 모습.

[세종=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2020년 책 읽는 가족 상장·인증패 전달식’을 24일 가졌다.  

시는 ‘책 읽는 세종’ 문화도시를 구현하고자 2018년부터 매년 ‘책 읽는 가족’을 선정해 왔다. 

책 읽는 가족은 가족단위 독서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독서운동 캠페인으로 관내 복컴·공공도서관에서 신청을 받아 ▲도서대출량 ▲가족참여도 ▲이용성실도 ▲독서문화프로그램 참여도 등을 평가해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총 222가족이 신청, 이중 김민찬·민지, 최민규·예나, 정어진·서진·하진, 이이레·현·로은 어린이 가족 등 총 5팀을 선정했다.

가장 많이 도서대출을 한 김민찬·민지가족(4명)의 경우 3000권에 가까운 총 2981권을 대출해 가족 1명당 평균 745권을 읽었다.

책 읽는 가족에 선정되면 상장·인증패가 수여되며, 1년간 대출 권수를 2배 확대해주는 혜택이 주어진다.  

이홍준 교육지원과장은 “책 읽는 가족으로 선정된 가족들에게 뜻깊은 추억과 자긍심이 되길 바란다” 며 “캠페인이 활성화돼 독서 분위기 조성과 도서관 이용 활성화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mgc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