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은행 자금중개기능 충실…펀드 판매관행 개선”

송금종 / 기사승인 : 2020-10-26 19:54:01
- + 인쇄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6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은행권 역할을 강조했다. 또한 은행권이 사모펀드 피해자 구제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윤 원장은 26일 오후 스타트업 복합지원공간 프론트원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우리 경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은행권이 자금중개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어 “향후 부실확대 가능성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하는 등 손실흡수능력을 확고히 유지하면서 신성장 산업 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윤 원장은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에 동참할 것도 언급했다.

윤 원장은 “최근 정부가 한국판 뉴딜 한 축으로 그린뉴딜을 추진 중”이라며 “은행권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금융중요성을 인식하고 기후리스크에 대해 선제적으로 관리하는 등 대응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펀드 불완전판매 등으로 실추된 신뢰를 조속히 회복할 필요가 있다”며 “불완전판매 등으로 초래된 금융소비자 피해를 적극 구제하는 한편 앞으로는 최근과 같은 사모펀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은행 펀드 판매관행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윤 원장은 이밖에 점포축소에 따른 디지털 취약계층 불편이 초래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도 당부했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