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도시대상 도시사회부문 전국 1위

한상욱 / 기사승인 : 2020-10-27 00:57:08
+ 인쇄

안전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 평가받아...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 영예


수상후 기념촬영 모습.

[대전=쿠키뉴스] 한상욱 기자 = 대전 서구(구청장 장종태)는 26일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가 주관한 2020년 대한민국 도시대상에서 도시사회부문 1위로 국토교통부장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2014년 이후 6년 만의 쾌거로 대전 서구가 안전하고 살기 좋은 도시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2020년 대한민국 도시대상은 전국 229개 기초 지자체의 지속가능성 및 생활 인프라 수준을 4개 부문(도시사회, 도시경제, 도시환경, 지원체계)으로 평가해 우수 지자체를 선정하는 시상프로그램이다.

대전 서구는 학회·교수·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의 1차 서면평가, 2차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구는 ▲방재안전 정책(범죄예방 도시디자인 선도사업,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 안전한 도시공원 조성) ▲사회복지정책(어린이보호구역·노인보호구역 교통안전 시설물 설치사업, 초등학교 주변 보행로 설치 사업, 바닥형 보행 신호등 설치사업, 장애인 편의시설 지원센터 운영, 다문화가정 언어발달 지원사업, 온종일 돌봄 생태계 구축) ▲문화정책(중부권 최대 문화예술 축제 힐링아트페스티벌 개최, 보라매공원 경관조명 설치사업, 도심 속 녹지공간 조성, 근린공원 어린이 물놀이장 조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장종태 청장은 “우리나라의 가장 권위 있는 도시정책 분야의 시상인 도시 대상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주민과 함께 행복한 도시 서구를 만들기 위해 수준 높은 도시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swh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