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국회가 세종의사당 설치 결정하면 정부도 후속 조치 추진”

최문갑 / 기사승인 : 2020-10-27 20:08:49
+ 인쇄

- "국회와 행정부 떨어져 있어 비효율 - 낭비 상당 ... 의사당 설치 급선무"
- "관련법 시급히 개정하고 규모·입지 빨리 확정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 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국회가 세종의사당 설치를 결정하면 정부도 후속 조치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제20차 세종특별자치시 지원위원회 모두발언에서 "국회와 행정부가 멀리 떨어져 있어 행정 비효율과 낭비가 상당해 이를 해소하려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가 급선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국회의장 시절 '국회분원 타당성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며 "국회의사당 건립에는 설계·시공 등 오랜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국회법 등 관련법을 시급히 개정하고, 구체적 건립 규모와 입지가 빠른 시일내에 확정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추진단을 꾸려 올해 안에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 필요한 예산 편성을 마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세종시와 대전·충남·충북 광역발전 방안, 행정수도 완성 및 혁신성장 기반 조성방안 등이 논의됐다.

정 총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2007년에 착공한 행복도시가 올해 말이면 2단계 사업이 마무리된다“면서 ”그동안 44개의 중앙행정기관과 15개의 국책연구기관 등 2만여명의 공무원이 이전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내년부터 2030년까지 예정된 마지막 3단계 건설 기간에는 부족한 부분을 중점 보완해야 한다“고 들고, ”국가행정의 거점기능을 강화하고, 스마트시티와 공동캠퍼스의 조성으로 자족 기능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mgc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