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에 ‘웰니스 관광지’ 지원

전미옥 / 기사승인 : 2020-10-29 09:57:48
- + 인쇄

▲ 코로나19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들에게 휴양지를 제공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보건복지부는 코로나 19로 지친 의료진과 방역관계자, 자원봉사자 등 대응 인력들이 오늘(29일)부터 12월 12일까지 ‘추천 웰니스관광지’에서 치유 프로그램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대응 인력의 소진을 막고 재충전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추천 웰니스관광지’ 9개소(강원권 4, 충청권 1, 경상권 3, 제주 1)에서 진행한다. 참가 대상은 전국 감염병 전담병원과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 방역관계자, 자원봉사자 등(동반 1인 포함) 총 1200명이다. 

  참가자들은 ‘추천 웰니스관광지’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을 1박 2일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격무에 시달려온 대응 인력이 치유와 휴식의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마음챙김 명상, 호흡관찰 요가, 음이온 숲 체험,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치유식단 등을 제공한다.
  
프로그램 내용과 신청 방법 등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통해 감염병 전담병원 및 선별진료소에 안내했으며, 10월 19일부터 25일까지 1차 예약 접수를 완료했다. 남은 프로그램에 대한 추가 신청은 29일부터 11월 3일까지 예약 누리집에서 선착순으로 접수받는다.
  
이번 프로그램의 모든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회차별로 소규모 인원(30명 이내)으로 진행된다. ‘추천 웰니스관광지’에서는 참가자 체온 측정과 마스크 착용, 참가자 간 거리두기, 주기적인 실내 소독 등을 통해 모두가 안심하고 편안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장기간 헌신하고 있는 대응 인력들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는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에게 문화·체육·관광으로 치유와 휴식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인력들이 잠시나마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 앞으로도 국민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친 마음을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romeo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