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조기예약 30% 할인’ 30일부터 연말까지

신영삼 / 기사승인 : 2020-10-30 09:49:21
+ 인쇄

전남 292개 선정, ‘투어비스 홈페이지’ 통해 예약하면 가능


▲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목포 고하도. 고하도 해안데크(1,080m)는 밀려오는 파도가 바위에 부딪쳐 내는 소리를 들으면서 바다 위를 걷는 기분을 느낄 수 있는 힐링공간이다.[사진=목포시]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도가 정부에서 추진한 국내여행 조기예약 30% 할인 관광상품을 30일부터 운영한다.

전남도에 따르면 관광상품 30% 할인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여행업계를 지원하고, 국민들에게 안전한 환경에서 여행하며 지친 심신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한국여행업협회) 주관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사업 공모결과 전국에서 1112개 관광상품이 선정됐으며, 이 중 전남은 전국 최다인 292개(26.2%)가 선정됐다.

전남 여행상품은 영광‧강진‧해남‧목포 맛 기행, 기차로 떠나는 목포&천사대교 여행, 남도의 맛과 휴식여행, 홍도&흑산도 여행, 여수핫플 여행, 자연 그리고 휴식여행 등 전남의 매력적인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담은 여행상품들이 선보일 계획이다.

연말까지 진행되는 ‘국내여행 조기예약 할인상품 지원’ 사업을 통해 관광객들이 여행사의 국내 여행상품을 조기예약 또는 선결제할 경우 3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30만 원 여행상품의 경우 정부에서 20%인 6만 원을, 전남도에서 10%인 3만 원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최대 9만 원을 지원한다. 

전남도는 선정된 도내 여행사의 경우 추가로 10%를 지원할 계획이다. 

도 사업 주관은 전남관광협회에서 시행하며 관련 조기예약 할인 여행상품은 30일부터 투어비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이광동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코로나19로 관광업계가 어려운 가운데, 이번 사업을 통해 관광 업계가 조금이나마 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도내 관광지 곳곳에 방역요원을 배치해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있어 전남 관광상품을 서둘러 예약해 전남에서 안전여행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