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화연구지역협의회 첫 총회 개최…김해시 등 12개 지자체·기관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10-30 17:56:09
+ 인쇄


[김해=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30일 경남 김해시청에서 초고령사회에 대비해 김해시와 전북 순창군, 강원 정선군, 제주 서귀포시 등 12개 지자체· 기관이 참여하는 한국노화연구지역협의회 첫 정기총회가 개최됐다.

이날 정기총회에는 허성곤 김해시장, 전북 순창군 전해성 부군수, 강원 정선군 최승준 군수, 제주 서귀포시 양영일 자치행정국장, 김정호 국회의원 등 협약기관 및 내빈 30여명이 참석해 한국노화연구지역협의회의 첫 걸음을 축하했다.


지난 6월 김해시와 순창군의 MOU 체결 이후 정선군, 서귀포시가 동참해 행정협의회를 구성, 규약을 채택하고 임원을 구성하는 등 직면해 있는 고령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공동으로 정책을 발굴하고 협력해 노화연구를 토대로 지역특성에 맞는 항노화산업을 육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자고 뜻을 모았다.

정회원은 김해시, 순창군, 정선군, 서귀포시 4개 시·군이며 준회원은 공공기관, 출자·출연기관, 대학, 연구소 등으로 한양대고령사회연구원, 서울대노화고령사회연구소, 경남대저출생고령사회연구소, 경남·전북·강원·제주테크노파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등 8개 기관이다. 회장도시는 김해시, 부회장도시는 순창군과 정선군, 감시도시로는 서귀포시가 각각 맡기로 했다. 

또 전문가들로 구성된 연구위원회를 두어 노화연구 전문성을 강화하도록 했고 협의회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회원도시 실무담당과장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향후 추진사업에 대해 논의하는 등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나라는 전 세계 유례없이 빠른 고령화의 진행으로 2025년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이 전망되고 있다. 

한양대·서울대·경남대고령사회연구소(원) 기획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생산인구가 처음으로 감소했고 60대 이상의 경제활동인구는 크게 증가함으로써 고령화에 따른 경제활동 주체의 연령 변화로 지역성장 동력의 저하뿐 아니라 지역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다.

2019년 대한민국 평균 기대수명은 82.7년, 건강수명은 64.4년으로 18년 가량을 아픈 상태로 보내고 있어 노인의료비 증가, 경제인구의 감소, 지역쇠퇴, 건강수명 감소, 지역간 건강격차, 지역간 노동생산성 격차가 확대되는 등 광범위한 사회적 충격과 사회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포괄적이고 종합적인 노화연구가 필요한 실정이다.


하지만 국가 통합적 관점에서의 노화연구가 부족하며 지역별, 개별, 기관별 산발적이고 제한적인 연구로 지역, 기관, 분야간 협력체계가 부족하고 노화연구의 중복, 단편화, 결과활용 미비, 지역현황과 여건에 따른 고령화 문제의 특성을 반영한 지역맞춤형 노화연구 또한 미비한 상태로 국가 주도의 체계적인 연구가 요원한 상황이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한국노화연구지역협의회 활동으로 지역간 서로 협력해 노화에 대해 연구하고 고령사회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지역특색에 맞는 노화산업을 육성, 행복한 노후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