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10년째 그대로 ‘국가성평등지수 지표’ 개편·활용 방안 모색

한성주 / 기사승인 : 2020-11-08 16:21:49
- + 인쇄

그래픽=이희정 디자이너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 방향에 대한 의견 수렴에 나선다.

여가부는 국가성평등지수 실효성 제고를 위한 공청회를 오는 9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공청회는 여가부와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의 공동주최로,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한다. 

국가성평등지수는 국가의 성평등 수준을 계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도록 지수화 한 값이다. 우리나라의 성평등 실태와 개선 정도, 성불평등 정도가 높은 분야와 그 원인을 파악할 목적으로 지난 2009년 개발됐다. 

지난 10년간 국가성평등지수 지표체계는 큰 변화 없이 유지됐다. 그러나 일부 지표가 최근 사회 변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정책적 활용도가 낮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여성가족부는 지난해부터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 방안에 대한 연구를 추진해 왔다. 연구기관인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지난해 국가성평등지수 개편안을 도출했으며, 올해는 개편안의 타당성 검증을 추진했다. 

공청회에서 중앙대학교 산학합력단은 그간 진행해 온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학계와 성평등 및 통계 분야 전문가 등이 성평등을 둘러싼 사회 환경 변화를 논하고, 이를 반영한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방안과 활용 방향에 대해 토론한다. 

발제를 맡은 김경희 중앙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는 성평등 실현을 위한 3대 목표를 설정하고, 성별분리현상과 주관적 인식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새롭게 구성된 국가성평등지수 개편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개편안에서는 현행 지표 가운데 ‘셋째아 이상 출생 성비’와 ‘직업교육훈련 경험률’ 등 시의성·관련성이 떨어지는 지표가 삭제됐다. 대신 ‘노동시장 직종 분리’와 ‘경력단절여성 비율’ 등이 신규 지표로 추가됐다. 

여가부는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향후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등 제도 개선에 활용할 방침이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