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재단, '제4회 K-독도 공모전' 시상식 가져

성민규 / 기사승인 : 2020-11-22 14:23:10
+ 인쇄

영상·카드뉴스·인쇄광고·캐릭터 부문 입상작 선정...독도 홍보 활용

▲ '제4회 K-독도 공모전' 입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독도재단 제공

[포항=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상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은 지난 20일 대구경북디자인센터 아트홀에서 제4회 K-독도 공모전 평가대회·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공모전에서 평택대 독순이팀, 서울과학기술대 이너컴스팀, 서울여대 전수빈 학생, 광주여대 김아현 학생이 영상·카드뉴스·인쇄광고·캐릭터 부문 대상을 각각 차지했다.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이번 공모전은 뉴미디어 시대를 맞아 다양한 독도 관련 콘텐츠를 생산하고 국민들의 독도 수호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평가대회에는 지난 8월 17일부터 11월 1일까지 공모전에 응모한 254개팀 중 1차 심사를 통과한 20개팀이 참가해 최종 발표를 가졌다.

올해 공모전은 영상·카드뉴스·인쇄광고·캐릭터 부문으로 진행됐다.

독도와 콘텐츠 전문가 4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개성 넘치는 콘텐츠, 창의적이고 기발한 독도 홍보 방안 등을 평가한 뒤 각 부문별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을 선정했다.

영상 부문에선 평택대 변수현, 임찬우, 주희, 최수빈 학생으로 구성된 독순이팀이 일본의 엉터리 독도 영유권 주장에 요목조목 반박하는 내용의 '정말 독도가 일본의 땅일까'란 작품으로 대상을 받았다.

카드뉴스 부문에선 서울과학기술대 김서영, 민경서, 선우보경, 전은빈 학생으로 꾸려진 이너컴스팀이 독도에 살고 있는 동식물의 이야기를 다양한 일러스트로 소개해 대상을 차지했다.

인쇄광고 부문 대상은 바늘과 실처럼 긴밀한 사이인 대한민국과 독도를 응원하자는 아이디어가 돋보인 '실로 당연한 이야기'를 출품한 서울여대 전수빈 학생에게 돌아갔다.

독도 관련 다양한 캐릭터를 움직이는 이모티콘으로 제작한 '한반독' 작품을 제출한 광주여대 김아현 학생은 캐릭터 부문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입상자 전원에게는 독도재단 이사장 상장과 함께 대상 200만원, 최우수 100만원, 우수 70만원, 장려상 3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독도재단은 공모전 입상작들을 독도 콘텐츠 플랫폼인 'K-독도' 홈페이지와 SNS 등에 올려 공유하는 등 독도 홍보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신순식 독도재단 사무총장은 "1인 미디어와 온택트(온라인+비대면) 시대에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의 창작 콘텐츠가 '대한민국 땅 독도'를 세계로 알리는 강력한 힘이 된다"며 "매년 규모가 커지고 있는 K-독도 공모전에서 생산된 독도 콘텐츠로 일본의 억지 주장과 역사 왜곡을 잠재우겠다"고 말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