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내년도 예산안 1조4895억원 편성

성민규 / 기사승인 : 2020-11-23 16:18:20
+ 인쇄

일반회계 1조2400억원, 특별회계 2495억원...지역경제 활성화, 일상 회복 중점 편성

▲ 경주시청 전경. 경주시 제공

[경주=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경주시가 1조4895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했다.

시는 내년도 예산안을 전년 대비 745억원 증가한 1조4895억원으로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일반회계는 올해보다 600억원 증가한 1조2400억원으로 확대 편성됐다.

특별회계는 145억원 증가한 2495억원이다.

시는 면밀한 세입 추계를 통해 지방세는 일반회계 기준으로 지방소비세를 제외하고 67억원 증가한 1995억원을 반영했다.

세외수입은 15억원 증가한 437억원이 반영됐다.

지방교부세는 내국세 감소에 따라 115억원이 줄어든 4106억원을 편성했지만 올해 의회 승인을 거쳐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사업에 지역개발기금융자금(지방채) 200억원을 발행, 재원마련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또 상·하수도 공기업 특별회계 1270억원, 기타 특별회계 1225억원 등이 포함됐다.

분야별 예산 규모는 사회복지·보건 3981억원, 농림해양수산 1508억원, 문화·관광 1270억원, 공공질서·안전 244억원, 환경 711억원, 국토·지역개발 및 교통·물류 3981억원 등이다.

주요 사업은 제2금장교 개설사업(50억원), 중심 시가지형 도시재생 뉴딜사업(47억원),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기반 구축사업(50억원), 연동항·나정항 어촌뉴딜 300사업(59억원) 등이다.

코로나19 이후 일상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호흡기 전담 클리닉 지원(3억원), 비대면 산업 분야 청년 일자리(3억원), 지역방역 일자리(5억원) 등의 예산도 반영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오는 30일 열리는 제256회 경주시의회 제2차 정례회 심사를 거쳐 다음달 21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주낙영 시장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불필요한 사업은 과감히 줄였다"며 "일자리·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혁신 성장동력을 마련하는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