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인력‧예산 감축…내년 3월까지 안 마련

신영삼 / 기사승인 : 2020-11-23 16:49:25
+ 인쇄

소수직렬 하위직 때부터 폭넓은 업무경험 지원 위한 유연인사 시행
복수직렬, 직무분석‧역량검증 통해 전문직‧일반직 불문 능력 위주 발탁

▲ 장석웅 교육감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도교육청이 5% 이상의 본청 인력을 감축하고 불요불급한 사업을 과감히 폐지할 계획이다. 소수 기술직렬을 우대할 수 있는 인사제도도 마련한다.

장석웅 교육감은 24일 열린 11월 4주 확대간부회의 마무리 발언을 통해 “각 실‧과에서는 인력의 5% 이상 감축 계획안을 행정과로 제출하고, 행정과는 과별 업무조정안을 내년 3월로 예정된 도의회 임시회 전까지 최종적으로 정리해서 안을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또 “사업 면에서는 각 실‧과가 추가 감축계획안을 마련해 예산정보과에  제출하고, 예산정보과는 내년 3월로 예정된 추경 시 감축‧폐지사업에  따른 예산조정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인력과 예산 감축안을 내년 3월 도의회 개최 전까지 확정해달라는 것으로, 불요불급한 업무는 과감히 폐지하고 전시성 사업들은 대폭 줄여서 학교 운영의 자율성을 높이고 교사가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이다.

장 교육감은 “그동안 누차에 걸쳐 공문감축, 사업감축을 추진했으나 한계가 있었다”면서 “불가피하게 예산감축, 인원 감축을 통해 사업감축을 끌어내겠다”고 설명했다.

장 교육감은 지난 2년간 다양한 정책운영과 개발에 필요한 행정수요 증가로 조직은 2국에서 3국 체제로 확대됐고, 인력은 전문직이 13%, 일반직은 5.5% 늘었다고 밝혔다.

여기에다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대응,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에듀테크 등 미래교육 기반조성을 위해 인력증원 요구가 쇄도, 신규 행정수요가 있을 때마다 본청 인력을 증원해온 반면, 불요불급한 일은 과감히 털어내지 못해 결국은 사업의 양적 확대, 인력증원을 가져왔고, 고스란히 교육지원청과 학교의 부담으로 작용해 왔다고 분석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 향후 학생 수 급감에 따른 정부의 세입 감소, 교육부의 총액 인건비 기준 인력감축 등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이 전망된다면서 본청 업무는 국가정책 일몰사업, 국‧과 간 업무중복 사업 통합‧이관 등 업무 축소와 신규사업에 대한 업무 적정설계와 합리적 업무분장으로 인력증원 없이 사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이날 소수직렬을 우대하는 인사제도도 내놓았다.

“묵묵히 일하는 공무원들이 우대받고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특히, 기술직을 비롯한 소수직렬들이 하위직 때부터 폭넓은 업무경험을 쌓고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학교현장에 배치되는 유연한 인사제도를 오는 1월부터 실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본청과 직속기관과 지원청의 복수직렬에 대해서도 직무분석과 역량검증을 통해 기득권에 연연하지 않고, 전문직‧일반직을 불문하고 능력 있는 인사를 발탁해 선의의 경쟁을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장석웅 교육감은 “변방에 위치한 우리 전남교육이 역동성과 창의성을 발휘해 혁신을 넘어 미래를 대비할 수 있도록 조직을 슬림화시키고 제반 사항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출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