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경남 진주시 14명 추가 확진...집단감염 확산

강연만 / 기사승인 : 2020-11-25 16:01:57
+ 인쇄

경상남도 단체여행 자제 요청 묵살...책임 묻겠다

[진주=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25일 오전 11시 기준 경남 진주시에 이·통장 제주 연수 관련 추가 확진자 14명이 무더기로 발생해 집단감염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워크숍 참석자 23명(진주37번 제외) 중 타 지역 이관 2명을 제외한 21명의 검사 결과 13명의 확진자(통장 11, 공무원 2)가 발생했고, 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3명은 검사진행 중이다.


25일 오전 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려졌으나 이 중 3명은 정확한 검사를 위한 재검사를 진행 중 오전 11시경 양성 판정을 받았고 그 외 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진주 31번과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 31명을 검사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까지 이·통장 직무연수 및 워크숍 관련 하루 동안 총 3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진주 29번과 30번 초등학생 관련 재학 중인 초등학교의 같은 반 학생 및 교직원 등 43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며, 학원 1곳의 학생 및 직원 등 29명도 검사가 진행 중이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 10월 26일 각 시·군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이·통장 연수 등 단체여행을 자제하라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그러나 진주시는 연수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이를 지키지 않았다. 이에 경상남도는 공무원을 포함한 이·통장 단체 연수에서 집단감염을 초래한 진주시에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