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KCGI 제시한 대안 실현 가능성 없어…자기 말에 책임 져야"

배성은 / 기사승인 : 2020-11-27 11:11:20
- + 인쇄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을 두고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와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으로 구성된 3자연합과 조원태 회장과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한진그룹은 27일 '100가지도 넘는 대안 만들 수 있다? 강성부 대표는 솔직히 답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KCGI가 지금까지 제시한 사채 발행, 주주배정 유상증자, 자산 매각을 통한 자금조달 등의 대안은 실현 가능성이 없다"며 "강성부 KCGI 대표는 더는 말로만 대안이 있다고 주장하지 말고 자기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진그룹은 "제3자배정 신주발행이라는 상환 부담이 없는 자기자본 확보 방안이 있는데도, 원리금 상환 의무가 따르는 사채 발행이나 지속적 수익원인 자산매각을 하라는 주장은 회사의 이익보다는 지분율 지키기만 급급한 이기적 주장"이라고며 제3자배정 신주발행 외에는 방안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KCGI가 대안으로 제시한 사채 발행은 원리금 상환 부담의 규모와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은 주장"이라며 "주주배정 유상증자는 2∼3개월이 걸리는 시간적 한계가 있고 KCGI가 야기한 경영권 분쟁 이슈 때문에 비정상적으로 높게 주가가 형성돼 필요자금 조달이 불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산 매각 방식 또한 적시에 필요 자금을 조달하는 방안이 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시장 냉각으로 적정 투자자를 찾기도 어렵고, 제값을 받고 팔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진그룹은 "대규모 정부의 정책자금이 수반되는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의 시급함과 중요성을 무겁고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다"며 "KCGI와 같은 투기·음해 세력의 방해에 흔들리지 않고 오롯이 국가 기간산업인 항공산업이 어떠한 생태계를 구축해 '생존'할 수 있을지,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이후 세계 항공업계를 주도할 수 있을지에만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seba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