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연일 500명대…중수본 “29일 거리두기 격상 여부 결정”

신민경 / 기사승인 : 2020-11-27 18:48:01
- + 인쇄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500명 대를 기록 중인 가운데, 정부는 오는 29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처를 발표할 계획이다.

27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는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조치를 좀 더 강화할 필요성과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지방정부와 각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추가로 수렴해 결정할 예정이다. 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오늘과 내일 중으로 의견을 더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4일부터 수도권에서는 2단계, 호남권과 강원권 일부 지역 등에서는 1.5단계가 시행 중이다. 그러나 어제(583명)에 이어 이날(569명)도 신규 확진자 수가 500대를 기록해 일부 지역에서는 자체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게를 높이기도 했다.

다만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대해 정부는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손 반장은 “2.5단계 격상 기준은 전국적으로 주간 평균 환자가 약 400∼500명일 때다. 아직 기준상으로는 다소 이른 감이 있다”며 “선제적 조치는 중요하지만 거리두기 단계에 대한 격상을 지나치게 서두르는 것도 방역상의 부작용이 발생한다. 단계 격상에 대해서만 관심이 지나치게 집중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확진자 증가로 인한 중환자 치료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병상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중수본에 따르면, 중환자가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전담 치료병상은 총 100개(전날 기준)로 집계됐다. 직전일과 비교하면 10개 줄어든 수치다. 손 반장은 “현재 위중증 환자는 77명이고, 60세 이상 고령환자는 20% 내외 정도다. 아직 중환자 치료에 있어 차질은 없는 편이지만 현재와 같은 증가 추세가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치료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smk503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