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일반도로 제한속도 60km/h이하 전면 조정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12-03 14:52:49
+ 인쇄

160개 도로, 404km, 창원형 안전속도 5030 시행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가 사람중심의 ‘안전속도 5030’ 정책에 따라 12월부터 시내 일반도로 등 제한속도를 60km/h이하로 전면 조정한다.

시는 지난 8월까지 시내 간선도로 등 제한속도 하향 타당성 검토 용역을 마치고 시내버스, 택시 등 교통관계자 설명회와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쳤으며, 관할 경찰서 교통안전시설심의를 통해 제한속도를 결정했다.


주요 내용은 시내 도심부 간선도로 기존 70km/h 구간은 60km/h로, 보조간선도로나 생활도로 등은 주변 환경을 고려해 30km/h~50km/h로 기존 속도를 유지하거나 하향 조정된다.

조정되는 구간은 총 160개소 404.7km로 의창구 38개소, 132km, 성산구 34개소 88.73km, 마산합포구는 26개소 48.54km, 마산회원구는 27개소 46.97km, 진해구는 35개소 88.46km이다.

이달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가며, 약 3개월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경상남도경찰청이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창원형 안전속도 5030'은 교통사고 발생 가능성을 줄이고 보행자 안전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차량 제한속도를 하향하는 보행자중심의 안전 정책이다. 

시는 2019년 창이대로, 원이대로 등 7개구간 29.2km에 제한속도를 70km/h에서 60km/h로 하향 조정한 바 있으며, 시행 이후 1년간의 교통사고 변화를 분석한 결과 중상 이상 사고가 26.2%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보행자 중심의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횡단보도 차량 정지선 이격 시행, 어린이보호구역 시설 정비, 공유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대책 마련, 대각선 횡단보도 등 다양한 사업을 시행해 사람중심 안전한 도시 실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