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습장·와인바·부동산… 일상 속 집단감염 속출

인세현 / 기사승인 : 2020-12-05 17:55:53
- + 인쇄

▲사진=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코로나19가 다양한 경로로 확산되며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 소재 뮤지컬 연습장과 와인바, 부동산업체, 탁구장 등을 중심으로 일상 속 크고 작은 신규 집단감염이 전체 감염 규모를 키우고 있다는 분석이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에서는 성북구 뮤지컬 연습장에서 지난 1일 첫 환자(지표환자)가 나온 이후 16명이 연이어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7명이다. 방대본은 지하 2층에 위치한 밀폐된 공간에서 배우들이 장기간 공연 연습을 하며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봤다.

관악구의 한 와인바에서는 지난달 29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20명이 추가됐다. 누적 확진자는 방문객 8인, 가족과 지인 5인, 추가 전파로 인한 감염자 8인 등 총 21명이다. 방대본은 해당 와인바가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방역 지침을 준수해 영업했는지 조사 중이다.

구로구에 위치한 보험사에서는 지난 1일 첫 환자가 나온 후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19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 20명 중 종사자가 11명, 가족이 8명, 기타 접촉자가 1명이다.

영등포구의 부동산업체와 관련해 지난달 30일 지표환자가 확인된 이후 27명이 연이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총 확진자는 28명이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구로구 보험사와 영등포구 부동산 업체 모두 콜 상담 업무를 위주로 운영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직원들이) 장시간 같은 공간에서 근무하다보니 지속적인 (감염) 노출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구의 한 콜센터에서도 지난달 30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8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종사자와 가족을 비롯해 총 9명으로 확인됐다.

송파구 탁구장에서도 지난 1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이용자와 가족이 잇따라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22명으로 늘었다.

기존 감염 사례와 관련한 확진자도 늘었다.

종로구 ‘파고다타운’ 음식점에서는 21명이 추가됐다. 누적 확진자는 총 55명이다.

성북구 고려대학교 밴드동아리와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총 37명으로 늘었다. 밴드동아리 사례의 첫 환자가 충남 서산시 소재의 주점 2곳을 방문하면서 이들 주점에서도 추가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 중이다.

동대문구 지혜병원과 관련해 6명이 늘어 환자와 보호자 등 31일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 콜센터에서는 14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28명으로 늘었다. 강서구 댄스교습 사례에서는 접촉자 조사 중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총 249명으로 증가했다.

경기, 인천 지역을 비롯해 대전, 전북, 울산 등 전국적으로 추가 감염 사례가 속출했다.

인천 부평구 요양원과 관련해 전날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19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는 20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요양소 입소자가 20명, 종사자가 3명, 가족이 2명이다.

경기도 부천시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는 4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확진자는 25명이다.

전북 전주시 덕진구 새소망교회와 관련한 확진자는 총 16명이다.

방대본은 교회 내 작장 청소년부 소모임과 바자회에서 교인 간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외에 대전 유성구 주점 관련 누적 확진자가 40명으로 늘었다. 부산, 울산 장구강습 사례에서도 7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17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가 지난 10월부터 전국의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주간이용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한 일제 검사와 주기 검사에서도 확진자가 대거 확인됐다.

방대본의 중간 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금까지 서울·경기·부산·충남·강원 5개 지역의 9개 요양시설에서 종사자와 입소자, 가족과 지인, 방문객 등 113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 일제검사에서 발견된 확진자는 103명, 주기 검사에서 추가로 발견된 확진자는 10명이다.

감염경로를 파악할 수 없는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16%다.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