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목에 그린태그(TAG) 부착

박진영 / 기사승인 : 2021-01-14 13:50:45
+ 인쇄


[수원=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올바른 수목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식재되는 수목의 이력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가 담긴 태그(TAG)를 부착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원시는 2021년부터 준공 및 하자검사가 진행되는 모든 공공발주 공사에서 식재 또는 이식하는 수목에 '다함께 그린태그'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실명제를 도입한다.

시 본청과 사업소, 구청 등 모든 부서에서 발주한 공사로 식재되는 나무에 공사 정보를 담은 표식을 일원화함으로써 현장에서 관련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는 다양한 공사로 수목이 식재되는 상황에서 일부 고사목이 발생하더라도 추진부서를 구분하기 어려웠던 점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그린태그에는 공사명과 수종명, 규격, 시행사, 식재일자, 책임부서 등의 정보가 명기된다. 특히 태그는 친환경 특수 코팅종이 재질로 제작해 하자기간(2년)이 지난 이후 별도로 수거하지 않아도 토양에서 생분해될 수 있도록 했다.

수원시는 그린태그를 부착하면 하자검사의 효율성 뿐만 아니라 연도별 식재 수종과 수량에 대한 총괄적인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