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후유증 , 쉽게 숨 차고 탈모·우울감 나타나

한성주 / 기사승인 : 2021-01-14 15:30:17
- + 인쇄

▲사진=서울 중구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완치자에게서 쉽게 숨이 차거나 탈모가 나타나는 등의 후유증이 관찰됐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브리핑을 통해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코로나19 임상적 후유증 연구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코로나19 확진 후 입원한 성인 환자 40명이다. 이들은 3개월마다 검진을 받고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회복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탈모와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상이 상대적으로 많이 나타났다.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일부 환자에게서는 폐 기능 저하가 나타났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회복되는 양상을 보였다. 컴퓨터단층촬영(CT)을 통해 관찰한 결과, 3개월 시점에서는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다.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됐지만 일부 환자에서 폐 섬유화가 발생했다. 이는 폐가 점차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증상이다.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과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가 나타났다. 시간 경과에 따라 우울감은 감소하고 외상후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했다.

권준욱 제2부본부장은 “중국, 미국, 영국 등 완치자가 우리보다 상당히 많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여러 가지 후유증 조사가 이뤄졌다”며 “외국 상황까지도 모니터링하면서 (후유증 조사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서는 회복된 환자 중 76%가 한 가지 이상의 지속적인 임상 증세를 호소했다”며 “가장 많은 것은 근육 약화와 수면장애 등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의 경우 기저질환 환자의 사망률이 증가하고, 회복되는 환자에게서 일부 증상이 계속됐다는 보고가 있다”고 덧붙였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