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19 백신, 전 국민에게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접종해야”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01-14 15:39:58
- + 인쇄

“이제껏 경험해 본 적 없는 과제… 충분한 사전 논의 필요”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정부가 오는 2월부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전 국민에게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14일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행 계획안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국무총리실 등에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행 계획안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의협은 의견서에서 ▲코로나19 백신 수급계획 및 계약사항의 공유 ▲백신의 안전성 문제 ▲백신 보관 및 관리방식 ▲우선접종대상자 조정할 위원회 구성 ▲접종센터 인력계획 ▲민간의료 참여시 보상책 ▲접종에 필요한 물품 공급 관련 세부사항 ▲접종에 소요되는 비용 관련 재정 계획 ▲이상반응에 대한 피해보상 ▲예방접종시행관리위원회 구성 등과 관련해 첨언 및 질의했다.
 
특히, 코로나19 백신이 서로 다른 회사에서 서로 다른 기전으로 새롭게 개발된 것이고 지금까지 경험해본 적이 없는 과제인 만큼, 국민에게 최대한 안전하면서도 신속하게 접종할 수 있도록 사전에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의협은 강조했다.

조민호 의협 기획이사 겸 의무이사는 “코로나19의 전세계적 유행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은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이나 여러 우려가 있는 만큼 정부가 투명한 정보 공유와 전문가 단체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신속하면서도 안전한 접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