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한방’도 안먹히나… 국민의힘 “수용 불가”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1-19 16:37:33
- + 인쇄

입당 없는 '개방 경선' 제안... 김종인 “당 후보로 확정돼야 단일화 가능”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국민의힘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제안한 ‘경선플랫폼 전면 개방’에 대해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안 대표가 예비경선 참여 가능성까지 열어두며 단일화에 대한 구체적인 방식까지 제안하고 나섰지만 국민의힘 지도부가 곧바로 ‘불가능’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안 대표는 19일 범야권 단일화를 위해 ‘개방형 경선플랫폼’을 국민의힘에 제안했다. 국민의힘 본경선에 안 대표를 비롯한 야권 후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달라는 취지였다. 다만 입당에 대해선 “지지층의 요구를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 제안”이라며 “공당의 대표에게 입당하라는 것은 무리한 이야기”라고 거부했다.

이에 대해 후보자 공천 심사 및 관리를 총괄하는 국민의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지금까지 안 대표가 선호해온 ‘원샷 경선’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입당하지 않고 경선에 참여하는 것은 우리 당의 당헌·당규를 바꿔야하는 쉽지 않은 문제”라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의 의견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확정적인 답을 내놓기는 어렵다. 우리 당의 헌법인 당헌·당규와 관련된 문제”라고 즉답을 피했다.

김 위원장도 안 대표의 제안을 거절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 중앙회에서 열린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참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그건 안 대표의 입장”이라며 “우리는 우리 당으로서 할 일이 있는데 무조건 제안한다고 수용할 순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본경선을 하더라도 소위 단일화라는 건 그 사람은 국민의당 후보로 나오겠다는 것”이라며 “우리 당 후보가 확정된 다음에 단일화라는 게 이뤄질 수 있다. 그 전에 무슨 단일화를 할 수가 없다. 우리 당으로서의 절차를 다 마치고 단일화 논의를 해도 늦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그간 안 대표에게 우호적인 태도를 보여온 주호영 원내대표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단일화 논의를 할 수 있다. 그런데 절차를 어떻게 할 것인가의 문제”라며 “지금 안 대표는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것 같다. 우리 당은 공관위에서 우리 후보를 일단 뽑는 방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