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 59.1% 7분 내 화재 현장 도착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1-20 11:45:09
+ 인쇄

작년 2472건 출동…평균 7분 51초, 전년대비 6초 단축

▲ 전남소방의 지난해 화재현장 도착 평균 소요시간은 7분 51초, 화재현장 7분 이내 도착율은 59.1%로 확인됐다.[사진=전남소방본부]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소방의 지난해 화재현장 도착 평균 소요시간은 7분 51초, 화재현장 7분 이내 도착율은 59.1%로 확인됐다.

2019년과 비교 평균 도착시간은 6초 단축됐고, 7분 이내 도착율은 2% 증가했다. 지난해 화재신고로 출동한 건수는 2472건이다.

전남소방본부는 화재 발생 시 대형 화재와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신고접수 단계부터 화재 현장 도착 때까지 목표 소요시간을 7분으로 정하고 신속한 대응에 나서고 있다.

화재현장 출동은 신고접수에서 시작돼 출동지령, 차고탈출, 현장출동, 화재현장 도착순으로 이루어진다. 화재현장 도착시간 단축을 위해선 소방관서 신설을 통한 평균 출동거리 단축을 비롯, 신속한 신고접수 및 출동지령 시스템 구축, 반복된 훈련을 통한 출동시간 단축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전남소방본부는 지난해 소방관서 5개소(소방서1, 안전센터3, 지역대1)를 신설해 평균 출동거리를 감소시키고, 전국 최초 출동지령 스마트 표출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소방차 차고 탈출훈련 및 길 터주기 훈련 등으로 출동시간 단축을 위한 노력을 이어왔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전남도는 전국에서 3번째로 평균 출동거리가 멀고 도서 및 농촌이 많은 지역 여건상 출동에 어려움이 있지만 지속적인 소방관서 신설 및 반복된 훈련을 통해 화재현장 도착 시간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