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한 인사”… 여야, 한정애 환경장관 후보자 ‘칭찬’ 한목소리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1-20 12:28:43
- + 인쇄

野 “잘 살아오신 것 같다… 文 정부서 가장 잘된 인사”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에 대한 날선 비판을 쏟아내던 야당이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호평을 쏟아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다. 한 후보자의 모두발언 이후 환노위원들의 질의순서까지 매끄럽게 이어졌다. 전날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인사청문회장에서 이어진 ‘자료제출 부실’에 대한 항의도 볼 수 없었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질의에 앞서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면서 한 후보자의 도덕성 검증, 정책 검증을 하는데 있어 꽤 훌륭하게 잘 살아오신 것 같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한 후보자 같은 분을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다고 하면 ‘도덕성 흠집내기’ 등과 같은 이야기는 안나올 것 같다”고 호평했다. 

같은 당 임이자·김웅 의원도 ‘잘 된 인사’라고 치켜세웠다. 임 의원은 “근래 들어 여야가 이렇게 환영하는 인사도 드물었던 것 같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단행한 인사 중 가장 잘된 인사가 아닌가 싶다”고 했고, 김 의원도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후보자에 대해 상당히 높은 평가를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해충돌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무소속 박덕흠 의원도 “환경 분야 수장이 된다면 잘 하시지 않을까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높게 평가했다.

이례적인 호평이 이어지자 한 후보자는 웃음으로 화답했다. 여당 환노위원들도 “뿌듯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은 “야당 위원들께서 이렇게 칭찬해주시니 여당으로서 흡족하고 자랑스럽다”고 했고, 장철민 의원은 “환노위에 큰 의미가 있는 지명이 아닌가 싶다. 역대 환경부 장관 중 가장 훌륭한 인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노동 운동가 출신인 한 후보자의 ‘환경부 장관’ 내정에 대한 아쉬움의 표현도 있었다. 김성원 의원은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갔으면 박수까지 쳐주려고 했다”며 “살아오신 궤적 등을 고려했을 때 고용노동부 쪽에 역할을 더 크게하실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