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관음사發 코로나19 38명까지 늘어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1-20 16:07:01
+ 인쇄

추가감염 차단 위해 마을간 이동제한‧감염 발생 어린이집도 폐쇄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0일 코로나19 대응 방역현장 점검을 위해 영암군 재난상황실을 방문 “추가 감염이 발생되지 않도록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해 상황이 안정될 수 있도록 전파 차단에 총력 대응해 줄 것”을 지시했다.[사진=전남도]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 영암군 관음사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세가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 영암에서만 관음사 스님‧신도 3명을 시작으로 마을 주민, 고구마 농장, 어린이집 등 33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n차 감염으로 강진 3명, 나주 1명, 목포 1명 등 총 38명이 감염됐다.

영암군 도포면 소재 마을은 추가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마을간 이동이 제한됐으며, 확진자가 발생된 해당 어린이집은 29일까지 일시 폐쇄됐다. 

전남도 즉각대응팀은 질병관리청 호남센터 역학조사관과 합동으로 확진자 관련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이동장소 파악 및 신속한 추가 접촉자 분리 등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감염 연결고리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또 학산면 독천 5일 시장에 찾아가는 이동선별검사 버스와 학산 우시장 등에 임시선별검사소 3개소 등 총 4개소를 설치해 광범위한 진단 검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14일부터 영암지역에서만 2605건의 전수검사를 실시해 양성이 33명, 나머지 2572건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0일 코로나19 대응 방역현장 점검을 위해 영암군 재난상황실을 방문 “추가 감염이 발생되지 않도록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해 상황이 안정될 수 있도록 전파 차단에 총력 대응해 줄 것”을 지시했다.

특히 “최근 전남지역에서 가족, 지인, 동료 등 일상 속 접촉을 통한 개인간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언제든지 집단발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며 “영암군에서도 경각심을 갖고 방역역량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광범위한 선제검사를 실시해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20일, 지난밤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 영암 7명, 목포 1명, 나주 1명, 순천 2명, 화순 1명 등 코로나19 지역감염 12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남 누적 확진자는 총 681명으로 늘었으며 이중 지역감염은 619명이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