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방, 화재진화력 높은 최첨단 CAFS 소방차 전격 배치

노재현 / 기사승인 : 2021-01-25 11:41:14
+ 인쇄

CAFS 소방차(사진=경북도 제공)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경북소방본부는 기존 소방차 대비 화재진화력이 4~7배 뛰어난 최첨단 ‘CAFS(Compressed Air Foam System)소방차’를 배치한다고 25일 밝혔다. 

‘CAFS 소방차’는 물과 포소화약제를 가압 된 공기로 조합해 물의 표면장력 저하를 유도하고 연소물로 침투되는 속도를 보다 빠르게 촉진시켜 기존의 물 사용대비 화재진화력을 높인 장비다.

이는 적은 양의 물로써도 화재를 진화할 수 있어 2차 수손 피해를 줄이면서 일반·유류화재 및 고층건물 화재에 대응력을 높여 각종 화재현장에서 활약이 기대된다. 

특히 후방안전장치(사인보드)를 설치해 후방 시인성을 높이는 등 현장에서 출동하는 직원들의 안전성도 크게 고려돼 2차 피해가 크게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배치되는 CAFS 소방차는 김천소방서에 신설되는 율곡119안전센터와 구미, 경산소방서에 우선 배치할 예정이다. 

김종근 소방본부장은 “완벽한 현장 활동을 위해서는 훈련으로 단련된 소방공무원과 현대화된 소방장비가 필수적”이라면서 “이번에 도입된 CAFS 소방차를 통해 도민의 안전과 재산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njh2000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