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고시생 폭행? “오히려 가족이 위협 느껴”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1-25 14:36:38
- + 인쇄

"청년 5~6명 밤에 숙소 초인종... 고교생 딸 등굣길엔 피켓팅"
"사시 부활 어려워… 사시 준비생 임시구제 조치 검토할 것"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했다.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고시생 폭행’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지난 2016년 자신의 주거지 앞에서 사법시험 폐지를 막아달라는 고시생의 멱살을 잡고 욕설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박 후보자는 폭언이나 폭행을 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으나 고시생 단체 대표는 ‘적반하장’이라며 박 후보자를 고소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힘 없는 고시생을 폭행하고 폭언했다. 박 후보자가 가진 약자에 대한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며 “본인이 정치에 입문하던 당시 ‘사회적 약자를 위해 정치를 하겠다’고 했던 초심과 맞는 일인가”라고 물었다.

또 “오죽 답답해서 찾아갔는데 들어주면 안되는 것인가”라며 “사시 존치를 위해 절박한 마음으로 박 후보자 숙소에 찾아간 고시생을 폄훼했다. (이들을) 따뜻하게 안아주고 의원실로 오라고 돌려보내야 국회의원이라고 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자신이 위협을 느낄만한 상황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사실 관계가 다르다”며 “제가 덩치가 크지 않다. 저보다 훨씬 덩치가 큰 청년 5~6명이 제 숙소인 당산동 오피스텔에 밤 10시에 나타났다. 제 아내 혼자 있는 대전집 아파트에도 밤에 사시 존치를 주장하시는 분들이 초인종을 눌러 어마어마하게 놀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등학교 2학년 둘째 아이의 아침 등굣길에도 피켓팅(항의행위)을 하며 나타났다고 한다. 예의는 상대방이 예의라고 느낄 때 예의라고 느낀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다만 사법고시 존치를 바라는 목소리에 대해선 공감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많은 분의 애타는 목소리를 알고 있다”며 “이미 로스쿨이 도입돼 전국적으로 시행된 상황이라 원점으로 회귀하는 것은 어려운 한계가 있지만 장관이 되면 임시로라도 구제조치가 가능한지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