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혁신창업에 550억원 지원…스케일업으로 'K유니콘' 육성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01-27 13:37:30
+ 인쇄

대구시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시는 올해 550억원을 투입해 63개 혁신창업기업의 창업활성화와 창업역량 강화, 스케일업 지원, 창업투자생태계 강화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학의 창업동아리 주도 아이디어 교류의 장인 클러치 사업을 추진하고, 한국가스공사는 그린뉴딜 스타트업 20개사를 발굴해 지원한다.

동대구벤처밸리는 ‘기업성장지원센터’를 개소해 기술창업 역량강화와 글로벌 스타벤처를 육성할 계획이다.

스케일업을 위해서는 스타벤처육성사업과 대구TIPS(민간투자주도 기술창업지원프로그램) 사업을 통해 유망기업을 발굴해 맞춤형 패키지로 지원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아기유니콘, 예비유니콘 진입을 위한 ‘K유니콘 진입TF’를 운영한다.

현재 수도권에 집중된 열악한 지역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벤처케피탈, 액셀러레이터, 엔젤클럽 등 민간투자자 네크워킹을 강화하고, 창업기업을 위해 1734억원 규모의 공공창업펀드도 운영할 계획이다.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유망기업의 스케일업 지원확대로 창업지원 최초 K-유니콘 기업이 지역에서 배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의 혁신창업 지원사업 공모 시기 등 관련 정보는 대구창업허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구시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를 중심으로 31개 지원기관을 통해 매년 300여개 기술·벤처 창업기업을 배출하고 있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