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진주혁신도시,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김천시 이전 움직임에 진주시 발칵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01-27 16:50:50
+ 인쇄

이전 공공기관 조직 재이전은 혁신도시 조성 취지에 안맞아

[진주=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경남 진주시(시장 조규일)는 지난해 통합된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의 김천 이전은 "혁신도시 조성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이전 반대 입장을 거듭 밝히고 김천과 진주 양 지역의 갈등 해소와 상생협력 방안 마련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국토안전관리원은 지난해 12월 10일 경남혁신도시인 진주로 이전한 한국시설안전공단과 김천시의 한국건설관리공사가 통합해 경남진주혁신도시에서 새롭게 출범했다.


그러나 지난해 말 국토안전관리원은 전국에 5개 지사를 설치하고 교육센터(구 인재교육원)를 김천시로 이전한다는 지방이전계획 변경안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지난해 11월 조규일 시장은 국토교통부 관련부서를 방문해 교육센터 이전반대의견을 전달했고 이후 진주시는 관련부처에 공문을 발송하고 균형발전위원회, 지역 출신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 교육센터의 진주 존치를 호소하고 나섰다.

구 인재교육원은 경남진주혁신도시 조성 당시 이전이 완료된 공공기관의 본사에 따른 조직인데도 불구하고 지금에 와서 위치를 쟁점화하는 것은 이전 공공기관의 항구적 지역 정착에 도움이 되지 않고 혁신도시 조성목적에도 역행한다. 또한, 인재교육원으로 인해 인근에 신축한 숙박업소 및 상가의 경기침체로 진주혁신도시의 발전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이 같은 실정에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가 지자체와의 협의를 마무리하지 않고 균형발전위원회에 이를 심의안건으로 상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진주시는 지난 19일 정준석 부시장이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교육센터의 김천시 이전 반대 의견을 피력하고 진주시와 김천시가 상생 할 수 있는 방안을 국토부 차원에서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지방이전 공공기관(국토안전관리원)의 이전 후 사후관리방안상 지방이전 변경계획수립 시 지자체와 사전협의토록 한 규정을 이행하지 않아 절차상 중대한 하자가 있음을 강력하게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 지침(국토교통부 기획총괄과-2615호 2015.10.28.)

시는 현재 경남도와 더불어 경북도와 김천시, 국토교통부를 찾아가 상호협조가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국토안전관리원 인재교육원은 한국시설안전공단의 지방이전 시 본사조직으로 이전 승인을 받았으며, 지난 2019년 기준 연간 4000여 명의 교육생이 교육을 받고 있어 인근 숙박시설 및 상권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해 왔다.

시 관계자는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이전은 지역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켜 양 지역의 갈등과 소모적 분쟁의 씨앗이 될 것"이라며 "국토교통부는 양 지역을 이해 시킬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