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 대폭 확대...예산규모 지난해 대비 170% 늘려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01-27 17:11:55
+ 인쇄

[산청=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경남 산청군(군수 이재근)은 대표적인 코로나19 극복 지원사업 중 하나인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개선사업'을 올해 대폭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부터 경남도의 지원(도비 50%, 군비 50%)을 받아 '소규모 경영환경 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52개 업체, 1억 400만원 규모로 사업을 진행한 산청군은 올해 예산 규모를 1억 7600만원으로 대폭 늘려 88개 업체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 확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해당 사업은 소상공인의 경영부담을 줄이는 한편 실질적으로 필요한 옥외간판 교체, 내외부 인테리어 개선, 화장실 개선, POS 시스템(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 구매 설치, 시설집기류 구매, 홍보(홈페이지 구축, 전단지, 리플렛, 카탈로그, 판촉물제작) 지원 등이 추진된다.

지원 대상은 창업 6개월 이상의 소상공인으로 제로페이 가맹업자여야 한다.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상가 등 피해를 입은 경우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은 각 읍면사무소를 통해 가능하며 오는 2월 26일까지 하면 된다.

사업비는 점포별 총 시설개선비 등의 80% 이내에서 점포당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된다. 시설개선비의 20%와 지원한도 초과분은 사업주가 부담한다.

군은 소상공인에 대한 서류심사 등 자체 심사와 경남도의 최종 확정을 거쳐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계속되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느 때 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마나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