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길 일부 정체 시작… 부산→서울 4시간 50분 예상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02-12 17:00:04
- + 인쇄

귀성 정체 오후 7~8시, 귀경 정체 오후 10~11시 풀릴 것으로 전망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설날인 12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가 대체로 원활한 소통을 보이는 가운데, 서울로 가는 ‘귀경 방향’을 중심으로 일부 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30분께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북천안∼안성분기점 부근 17㎞ 등 총 33㎞ 구간에서, 부산 방향은 목천 부근∼천안휴게소 부근 5㎞ 등 16㎞ 구간에서 정체와 서행이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서울 방향 당진 부근∼서해대교 부근 22㎞ 등 40㎞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고 목포 방향은 서평택∼서해대교 부근 4㎞ 등 6㎞만 정체 구간이 형성됐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옛 명칭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구리 방향은 수락산터널 부근∼송추 10㎞ 등 23㎞, 일산 방향은 구리∼상일 8㎞ 등 21㎞ 구간에서 차들이 느린 속도로 가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하남 방향 남이분기점∼서청주 부근 9㎞ 등 30㎞, 남이 방향은 진천∼진천터널 부근 7㎞ 등 14㎞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또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20㎞, 강릉 방향 12㎞ 구간에서도 차들이 거북이 걸음 중이다.

도로공사는 12일 전국 교통량을 429만대로 전망하고,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8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가는 ‘귀성 방향’ 정체는 오후 7∼8시께, 다른 지역에서 서울로 가는 ‘귀경 방향’ 정체는 오후 10∼11시께 풀릴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오후 5시에 승용차로 각 도시의 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 50분, 광주 3시간 40분, 대구 3시간 50분, 강릉 3시간 등으로 예상된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