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요한' 김요한 "데뷔전 승리 만족…위협적인 정글러 되고 싶어요"

강한결 / 기사승인 : 2021-02-27 19:35:54
- + 인쇄

사진=한화생명e스포츠 정글러 '요한' 김요한.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사실 데뷔전이라 그런지 굉장히 긴장을 많이 했어요. 다행히 1세트를 치르고 나니 긴장감도 풀렸고, 깔끔한 승리를 거둬서 그런지 기분도 좋아졌습니다."

한화생명e스포츠의 정글러 '요한' 김요한이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데뷔전 승리소감을 밝혔다.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 응한 김요한은 상기된 목소리로 기쁨을 전했다.

한화생명은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2라운드 DRX와의 맞대결에서 2대 0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김요한은 '아서' 박미르를 대신해 선발 출전했다. 

김요한은 "사실 1세트를 치를 당시만해도, 정말 식은 땀이 날 정도로 많이 긴장했다"며 "게임의 양상도 매우 팽팽해서 최대한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요한은 1세트 '카서스'를 선택했다. 이에 대해 그는 "개인적으로 카서스 플레이에 자신감이 있고, 조합도 할만하다 해서 뽑게 됐다"며 "'니달리' 상대로도 할만하다 생각했고, AP(어빌리티 파워) 정글러가 필요해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팽팽했던 1세트를 승리하고, 김요한은 2세트 '우디르'를 선택했다. 상대 정글러 '표식' 홍창현은 '스카너'를 꺼내들었다. 김요한은 "사실 '스카너'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잘 알고 있으니 '하던 플레이를 하자'는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했다"며 "우리 조합이 교전적으로 강점이 있고, 라이너들이 갱 호흥도 좋기에 인게임 상황에 맞춰 플레이를 했다"고 말했다.

LCK 첫 데뷔무대인만큼 김요한의 부담감도 컸다. 그는 "기존의 멤버들이 평소와 비슷하게 장난치고 게임 얘기를 해줬다"며 "평소와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긴장감이 풀린 것 같다"고 말했다.

데뷔 첫 경기를 기분좋게 승리한 김요한의 목표는 무엇일까. 그는 "개인적인 목표는 뛰어난 정글러가 되는 것"이라며 "팀적으로는 당연히 성적이 잘 나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롤모델은 없지만, 상대팀 입장에서 위협적인 정글러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sh04kh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