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무승부 만족 못한 김남일 감독 “다음 경기는 반드시 승리한다”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3-01 19:13:02
- + 인쇄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성남=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다음 경기는 팬들에게 승리를 선물하겠습니다.”

김남일 감독이 이끄는 성남 FC는 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1’ 제주 유나이티드와 홈 개막전에서 0대 0으로 비겼다. 승점을 챙기기 위해 고군분투 했지만 1점으로 만족해야 했다.

경기 종료 후 김남일 감독은 “궂은 날씨에도 팬들이 경기장을 많이 찾아주셨다. 정말 감사하다. 승리를 안겨드렸어야 했는데, 그러질 못해서 죄송한 마음이다. 양 팀 모두 정말 가지고 있는 전력으로 다 보여줬던 경기였다. 승패를 가리진 못했지만 멋진 경기를 했다”고 총평을 내렸다.

이어 “상대의 강한 압박에 빌드업 과정이 어려움을 겪었다. 그 상황에서 선수들이 방법을 찾아가기 위해서 노력을 했다. 아쉬운 건 후반전에 상대 선수가 퇴장을 하면서 찬스가 생겼는데 해결을 하지 못한 부분은 아쉽다. 반드시 다음에 열리는 경기는 반드시 팬들에게 승리를 바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전반 30분 만에 공격수 홍시후를 대신해 203㎝의 장신 외국인 공격수 뮬리치를 투입했다.

이를 두고 김 감독은 “홍시후가 동계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하지 못해 걱정을 했다. 오늘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다. 공을 지켜주는 모습이 필요했는데 안 나오다보니 공격을 장악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돌파구를 찾기 위해 교체를 감행했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기대를 안고 뛴 뮬리치는 제공권에서 우위를 점했다. 비록 유효 슈팅으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연달아 머리에 공을 댔다. 경기 초반 제주에게 흐름을 내준 성남은 뮬리치 투입 이후 달라진 모습이었다.

김 감독은 “뮬리치가 투입되고 흐름이 우리 쪽으로 조금씩 넘어왔다”라며 “사실 후반 30분 이후 교체를 생각했는데 예상과 달리 일찍 투입했다. 데뷔전에서 임팩트있는 경기를 보여줬다. 마무리를 해줬다면 탄력을 더 받았을 텐데 아쉽다. 앞으로 경기가 더 기대가 되고 득점력만 보여주면 K리그에서 충분히 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뮬리치 투입 이후 공중볼 공격 비중이 높아졌다는 지적에 대해선 “뮬리치가 들어가면 공중볼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라며 “여러 가지 옵션이 있는데 뮬리치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한 방법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후반전 들어 성남은 다시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베테팡 골키퍼 김영광이 결정적인 위기 때마다 선방으로 팀을 지켜냈다.

김 감독은 “김영광은 의심해본 적 없는 골키퍼다. 출전할 때마다 좋은 활약 보여주고 있다. 굳이 표현하지 않아도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이번에 김영광 외에도 리차드도 오랜만에 K리그 복귀전을 치렀다. 마상훈도 경합과정에서 밀리지 않았다. 수비수들한테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