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평 등 전통시장 5곳 자생력 키운다

윤형기 / 기사승인 : 2021-03-03 15:03:57
+ 인쇄


[의정부=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경기도가 전통시장 5곳을 선정, 특성화 사업을 통해 자생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올해 신규 경기도형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 대상지로 양평 양동쌍학시장, 가평 청평여울시장 등 5곳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형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은 전통시장 상인들의 자생력 강화와 구도심 상권 부흥,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가 도입·추진 중인 사업이다.

올해는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 '경기도형 혁신시장' 등 2개 분야에 대한 공모를 실시, 효과성과 추진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높은 평가를 받은 5개 시군 5곳의 시장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를 위해 다방면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개최, 서류, 현장, 발표 등 세 차례에 걸쳐 심도 있는 평가를 실시했다.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은 시장 1곳당 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전통시장 유휴공간 내에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누구나 판매자로 참여할 수 있는 커뮤니티형 공유 상업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에는 이천 예스파크상점가, 양평 양동쌍학시장을 대상지로 선정, 공유마켓 사업단 및 매니저를 통해 홍보 마케팅, 문화공연, 판매대·부스 설치 등 신규고객을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품목·프로그램을 발굴하는데 힘쓴다.

'경기도형 혁신시장'은 불편하고 낙후됐다는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하고 상인조직 역량을 강화해 '가고 싶은 전통시장'을 만드는데 목적을 둔 사업으로, 시장 1곳당 5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이번에는 가평 청평여울시장, 안성 안성맞춤시장, 파주 광탄전통시장 3곳을 선정, 특화상품, 서비스, 관광자원 등 전통시장 특화요소를 발굴·개발하고, 서비스혁신 및 환경개선 등을 통해 자생력 제고를 도울 계획이다.

조장석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지역특성을 살린 맞춤형 차별화 전략을 추진해 전통시장과 구도심 상권의 자생력을 강화하는데 주력하겠다"며 "코로나19발 경제위기를 이겨낼 수 있도록 세심하고 전략적인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