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코로나 극복 온·오프라인 맞춤형 투자유치 전략 추진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03-04 10:48:41
+ 인쇄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해부터 국내외서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대면과 비대면의 방안을 혼합한 맞춤형 투자유치 활동(IR)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올해 3대 핵심유치 산업인 바이오, 정보통신기술(ICT), 물류를 중점 타깃산업으로 선정하고 대면과 비대면 방식의 투트랙 마케팅으로 해외 12회, 국내 16회 등 총 28회의 기업유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상반기에는 기존 잠재투자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방식의 IR 추진에 집중할 계획으로 하노버 산업박람회(독일,4월), BioDigital(미국,6월) 등의 세계적인 유력 전시회에 참여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대면방식의 투자유치 IR 활동을 통해 GITEX(두바이,10월), AAPEX(미국,11월) 등 국내외 유력 전시회에 참여해 타깃기업에 대한 1:1 상담을 추진한다.

외국 상공회의소 회원사 대상 투자설명회 개최와 협력도시 연계 글로벌 기업 방문 등의 추진을 통해 신규 잠재투자자를 발굴할 예정이다.

인천경제청은 이달 중 웨비나(웹세미나), 1:1 화상상담 등을 포함한 인천경제청만의 자체 온·오프라인 투자유치 설명회를 시범 개최한 뒤 지속적으로 설명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바이오, ICT융합, 부품·소재, 유통물류, 관광레저, 교육, 유통물류, 의료, 금융 부문의 발표 동영상 등 콘텐츠도 제작해 유튜브, 링크드인에 게시하기로 했다.

정경원 인천경제청 투자유치기획과장은 “올해도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됨에 따라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적극적인 IR 활동을 통해 투자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