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이달의 새농민상’ 전남농협 3부부 선정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3-04 10:31:55
+ 인쇄

광주 김대현‧이희숙, 나주 이동구‧안정자, 화순 주진로‧차명희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농협중앙회에서 선정하는 ‘이달의 새농민상’3월 수상자로 전남농협에서는 김대현‧이희숙(광주시 광산구), 이동구‧안정자(나주시 노안면), 주진로‧차명희(화순군 능주면) 부부가 선정됐다.

농협중앙회에서 선정하는 ‘이달의 새농민상’3월 수상자로 전남농협에서는 (사진 왼쪽부터) 김대현‧이희숙(광주시 광산구), 이동구‧안정자(나주시 노안면), 주진로‧차명희(화순군 능주면) 부부가 선정됐다.[사진=농협전남지역본부]
김대현‧이희숙씨 부부(튼튼한우농장)는 2006년 귀농해 한우 130여 마리 사육과 조사료 재배를 통해 자립경영을 달성한 축산인이다. 품질 좋은 조사료 직접생산, 축사환경 개선 등을 통해 한우 품질개량 및 원가절감에 성공했으며, 축사시설관리 노하우 및 선진기술 보급에 앞장서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동구‧안정자씨 부부(가브리엘농장)는 25년 경력의 벼, 복숭아 재배 농업인으로, 현재 친환경 쌀 작목반 회장으로 활동하며 고품질 벼 생산을 위한 농법 연구 및 전수에 앞장서고 있다. 다음 세대 육성을 위해 지역의 청년농가에 노하우를 전수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주진로‧차명희씨 부부(방울이농장)는 1988년부터 농업에 종사하기 시작해 현재는 방울토마토 재배에 매진하고 있는 선도농업인이다. 끊임없는 농법연구를 통해 고품질 농산물 재배 및 생산량 증대에 성공했고, 영농기술 공유에도 앞장서고 있다. 공선출하회 운영에 적극 동참하는 등 농촌지역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박서홍 전남농협 본부장은 “앞으로도 농업인의 농업경영과 기술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달의 새농민像’은 자립‧과학‧협동의 새농민 정신을 실천해 농업 발전에 기여하고 각종 봉사 및 사회공헌 활동 등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선도 농업인을 대상으로, 1월과 8월, 12월을 제외하고 매달 지역농협을 통해 추천을 받아 선정하고 있다.

news032@kukinews.com